중기중앙회 공제사업기금에 KEB하나은행 참여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는 중소기업 공제사업기금의 부금과 대출원금 등을 22일부터 KEB하나은행에서도 취급한다고 밝혔다.

취급 은행은 IBK기업은행,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 제주은행에 이은 7번째다. 중소기업 공제사업기금은 1984년 업무를 개시해 지난 32년 동안 중소기업자들의 납입부금과 정부출연금 등으로 조성된 약 4600억원 재원으로 ▷부도어음대출 ▷어음·수표 할인 ▷단기운영자금 등을 지원한다.

박영각 중기중앙회 공제사업단장은 “KEB하나은행 추가를 계기로 많은 중소기업자의 제도 활용이 활발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에는 시중은행 뿐만 아니라 지방은행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