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수요발굴형 시장개척단’ 방안 실시

수출연계형 ASEAN 시장 바이어 발굴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아세안(ASEAN) 시장 수출에 특화된 수요발굴형 시장개척단 방안이 실시된다.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과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임채운)은 기술개발을 완료한 우수 중소기업의 수출마케팅을 지원하는 ‘수출연계형 기술사업화방안’과 연계해 이런 계획을 도입했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R&D를 완료한 우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수출마케팅을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기술력을 보유한 우수 중소기업의 사업화 및 해외진출을 돕기 위한 차원이다. 우수한 기술력을 가졌으나 수출 노하우와 네트워크가 부족하여 해외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참여기업들을 위해 바이어 발굴과 매칭, 사후관리까지 개별기업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중진공은 지난 14일 싱가포르·인도네시아에, 이날은 베트남·미얀마 지역에 11개사로 구성된 시장개척단을 각각 파견했다. 성과에 따라 향후 그 지원대상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문의는 중진공 수출지원처(055)751-9494.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