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야3당 추천 총리 수용할지 지켜봐야”(종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청와대 측이 21일 야3당이 총리를 추천할 경우 수용 여부에 대해 “지켜보자”며 한 발 물러섰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상황이 좀 변화가 있으니 지켜보자”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청와대가 추천한 총리 후보자가 여전히 유효하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이 제안하시지 않았느냐”며 “대통령의 제안에 대해 야당이 계속 거부를 해왔고 여러 주장들이 나오는 것 같은데, 그런 상황이니 좀 지켜봐야 할 거 같다”고 말했다.


이는 청와대 측이 대통령이 지명한 김병준 총리 후보자 카드가 여전히 살아 있다며 김 후보자 카드를 강행할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야3당이 새로운 총리 후보자를 추천할 경우, 이를 거부할 수도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대통령은 대국민사과를 통해 검찰 조사를 받겠다고 했다가 결국 거부한 것에 이어 정치권에 국회가 추천한 총리 후보자를 임명하겠다고 밝혔다가 이마저도 철회하는 등 기존 발언을 되풀이해 번복한다는 비난을 면하기 어려워 보인다.

이와 관련해 정 대변인은 브리핑 후 문자메시지를 통해 “오전 브리핑 때 말한 ‘지켜보자’는 것은 야당의 주장에 일관성이 없으니 우리로서는 지켜볼 수밖에 없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국회의장 방문시 대통령이 총리 권한에 대해 하신 말씀에 입장변화가 없다”며 “야당과 대화를 통해 풀어가야 한다는 자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입장을 정리했다.

한편, 정 대변인은 특검법 거부권 발동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이 특검 수용하신다고 했다”며 사실상 특검을 받아들일 것임을 재차 확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