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 기승전결-기] 탄핵카드 넘어온 野, “탄핵 추진하겠다”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 야권은 21일 일제히 탄핵 추진 절차 검토에 착수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범죄 공모 혐의가 드러난 검찰 수사 결과 발표를 기점으로 탄핵 요건이 마련됐다는 게 야권의 판단이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탄핵 시기와 추진 방안에 대해 즉각 검토하고 탄핵추진위원회를 통해 탄핵 추진에 최대한 완벽히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하야할 생각도 없고 오로지 처벌을 막기 위해 청와대 전체가 변호집단으로 전락한 상황을 방치할 수 없다. 여러 고민 끝에 민주당은 탄핵을 포함, 대통령의 조기 퇴진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통해 이를 구체적으로 확정할 방침이다. 


국민의당도 이날 비상대책위ㆍ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신속한 탄핵 추진을 앞세웠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검찰의 수사 결과를 조목조목 열거하며 “우린 불행한 대통령을 가지고 있었다고밖에 볼 수 없다. 탄핵을 유도하고 있다. 탄핵 요건은 갖춰졌다고 본다.국회에서 의결할 (정족수) 의원 200명은 사실상 확보됐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안철수 전 대표 역시 “국민의당부터 대통령 탄핵소추 절차를 시작하길 요청한다”며 “200명 이상이 서명할 수 있도록 앞장서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이날 ‘박 대통령 탄핵법률검토위원회’를 통해 공소장 분석 및 탄핵 가능 여부 법률 검토 의견 등을 공유하는 등 탄핵 관련 법적 자문 논의에 돌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