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 수해복구 규모, 피해 규모에 훨씬 못 미쳐”…3만7700세대 중 1만1900여 세대 복구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통일부는 21일 함경북도 수해로 파괴된 주택 1만1900여 세대를 복구했다는 북한의 발표에 대해 “(복구 세대의 규모가 피해규모에) 훨씬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북한과 유엔이 공동으로 발표한 자료를 보면, 완파된 1만5000여 세대를 포함해 3만7700여 세대가 (함경북도 수해로) 피해를 봤다”며 이렇게 말했다.

[사진=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에서 답변하고 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혹심한 재난의 파도가 휩쓸었던 조선의 북변 땅에 1만1900여 세대의 살림집들이 불과 2개월 만에 일떠섰다”면서 “북부 피해지역 인민들의 살림집 입사모임들이 19일과 20일 현지에서 각각 진행되였다”고 이날 보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