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해상충’ 우려 진화 나선 우군들…“사업가로서 삶을 과거에 남겨둘 것”

[헤럴드경제=이수민 기자]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의 우군들이 트럼프의 집권이 사업상 이익에 이용될 것이라는 우려를 적극 무마하고 나섰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은 20일(현지시간) 트럼프의 백악관 입성이 이해상충 문제를 일으키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CBS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집권 중에는 (공직과 사업의) 적절한 분리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

그는 “그의 사업과, 미국의 대통령으로서의 공무 수행과 관련된 법은 엄격하게 준수될 것이라고 당신과 모든 시청자들에게 장담할 수 있다”면서 트럼프가 “그의 사업 생활은 과거에 남겨둘 것”이라고 못박았다.

이러한 발언은 트럼프 당선 후 이해상충 우려가 고조돼 온 가운데 나온 것이다. 펜스의 발언은 특히 트럼프가 당선이 확정된 후인 지난 15일 미국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세명의 인도 사업가를 만났다는 인도 언론 이코노믹타임스의 보도 후 나온 것이다. 사가르 코르디아, 아툴 코르디아, 칼페시 메타 등은 인도 뭄바이 남쪽에 트럼프의 이름이 붙은 호화 아파트단지를 짓고 있는 부동산개발 사업가들이다.

이들은 “트럼프 오그나이제이션과의 파트너십을 확대하는 문제를 논의했다”고 보도됐고,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가족과의 사업 확대를 요청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가르 코르디아가 ‘맞다’고 확인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회사들의 지주회사격인 트럼프 오그나이제이션의 블리나 버틀러 대변인은 “당선축하차 온 사람과의 만남이었다. 공식 미팅이 아니었다”고 해명했지만 트럼프가 당선인 신분을 사업에 이용하고 있다는 우려는 커졌다.

라인스 프리버스 백악관 비서실장 내정자도 이해상충 우려 진화에 나섰다. 프리버스는 이날 CNN에 “그의 가족은 그에게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것이 굉장히 특별할지라도 법에 분명히 부합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가 ‘트럼프 대학’ 사기 사건 민사 소송에 대해 2500만달러를 지급하고 법적 분쟁을 마무리하기로 합의한 것도 미국의 미래에 대한 트럼프의 관심에서 기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프리버스는 “당신에게 매우 중요한 일이 있고, 스스로 잘못을 시인하지 않아도 우선 넘어 가기로 결정하는 일들이 있다”면서 합의에 대해 “긍정적 신호”라고 평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