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헨리 휴버스 한국릴리 사장, ‘2016 약의 날’ 국무총리표창 수상

-의약품 안전사용 정보 제공을 확대, 부작용 관리체계 개선에 기여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한국릴리는 지난 18일 ‘제 30회 약의 날’ 기념식에서 폴 헨리 휴버스 사장이 국무총리 표창을, 대외협력부 홍성천 상무가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상을 각각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올바른 의약품 사용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대한약사회와 한국제약협회,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 등 의약업계 8개 단체가 공동주최하고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후원으로 개최되는 ‘약의 날’ 기념식에는 손문기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을 비롯해 많은 관련 기관 및 단체장, 학계 등 각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사진=국무총리표창을 수상한 폴 헨리 휴버스 사장(좌)과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상을 수상한 홍성천 상무.]

이날 기념식에서는 국민건강 증진과 제약산업 발전을 위해 헌신한 약ㆍ업계 유공자 대상 표창이 진행됐다.

이날 한국릴리 폴 헨리 휴버스 사장은 국민의 안전 보호를 위한 의약품 안전관리 정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한국릴리는 2011년 국내에서 임상시험승인건수를 기준으로 가장 많은 임상시험을 수행하고 지난 2015년에는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선진화된 약물감시 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특히 임상시험 및 시판 후 약품 사용 관련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최신 규정이 신속하게 반영될 수 있도록 관련 표준작업규정을 개정하고 필요 시 전사적인 직원 교육을 실시해 능동적으로 의약품 사용 이상사례를 수집, 평가해 24시간 내 규제기관 보고를 진행하고 있다.

폴 헨리 휴버스 사장은 “이번 수상은 혁신적인 의약품을 국내에 공급하고 의약품 안전관리를 적극적으로 실시해온 한국릴리의 임직원들 및 릴리와 협력한 많은 기관들이 모두 함께 만들어낸 결실로 더욱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