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일 협정’ 반대 대학생들 “자격없는 대통령, 자격없는 협정”

대학생들, ‘한ㆍ일군사정보보호협정 반대’ 24시간 철야농성

22일 국무회의 때 정식 체결 앞두고 청와대 앞 농성 이어가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대학생들이 22일 정식 체결을 앞두고 있는 한ㆍ일군사정보보호협정에 반대한다며 청와대 앞 철야농성에 돌입했다.

평화나비네트워크 등 대학생 단체로 구성된 한ㆍ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를 위한 대학생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창성동 정부서울청사 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들과 상의 없는 협정 체결을 멈추고 대통령은 퇴진하라”고 주장했다.

[사진=한ㆍ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를 위한 대학생 대책위원회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창성동 정부서울청사 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ㆍ일군사정보보호협정’체결 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유오상 [email protected]]

대책위는 “지난 17일 차관회의에서 통과된 군사정보보호협정이 22일 국무회의에 상정될 계획”이라며 “최종 절차만 남은 상황에서 국정 수행 자격이 없는 박 대통령의 협정 체결을 막겠다”고 주장했다.

회견에 나선 임수정 평화나비네트워크 대표는 “위안부 할머니와 강제노동 피해자들은 아직도 고통 받고 있고, 일본은 아직도 반성의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국민들과 상의하지 않고 일본과 밀실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대학생들은 22일까지 청와대 앞을 지키며 협정 체결을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계연 대학생겨레하나 집행위원장은 “박근혜정부는 25년간 싸워왔던 위안부 할머니들을 무시하는 졸속 협상을 벌였다”며 “그 이면에는 이번 군사정보보호협정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정부 시절에도 여론에 밀려 포기했던 협정을 박근혜정부가 다시 시작하려 한다”며 “헌정 사상 처음으로 피의자로 입건된 박 대통령이 협정을 체결하려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비판했다.

주최 측은 회견 이후에도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 남아 ‘박근혜 퇴진 필리버스터’와 ‘철야문화제’ 등을 진행하며 국무회의가 예정된 22일 오전까지 협정 체결 비판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