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광화문 집회 참석자는 61만명

[헤럴드경제]지난 19일 광화문 집회 참석자는 61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하철 승객 숫자로 추산한 수치다.

광화문 인근 12개 지하철역 이용자가 작년 11월 토요일에 비해 얼마나 늘었는지파악한 뒤, 지하철 수송분담률을 감안해 전체 방문 인원을 추정한 것이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19일 광화문 인근 지하철역 12곳의 이용자 수는 117만3595명이다.

이는 지난해 11월 토요일 평균 이용자 71만4429명 보다 46만850명 많은 것이다.

중복 인원을 제외하기 위해 하차 인원만 기준으로 잡으면 19일은 57만5598명으로 작년 11월 토요일 평균(34만9656명) 보다 22만5942명이 많다.

지하철 수송분담률이 약 37%인 점을 고려하면 집회 참가 인원이 약 61만654명으로 계산된다.

이날 도심 지하철역 이용객은 지난주의 약 67∼68% 수준이다.

12일은 172만5천722명(승차 86만1126명ㆍ하차 86만4596명)이었다.

19일 광화문 집회 참가 인원은 주최측이 60만 명, 경찰이 17만 명으로 각각 파악했다.

소비자 데이터 분석 업체 조이코퍼레이션은 와이파이와 블루투스 등 휴대전화 무선신호로 분석한 결과, 19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 약 74만 명이 다녀간 것으로 추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