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호선 종합운동장역 부근 신호장애…지연운행 끝 복구 완료

‘궤도 부품 고장’ 신호장애 발생…10분간 지연운행

출근길 시민들 큰 불편 겪어…현재는 정상 운행중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서울 지하철 9호선 종합운동장역 부근에서 신호기 고장으로 열차가 지연 운행됐다. 이로 인해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9호선을 운영하고 있는 서울메트로9호선운영은 21일 오전 3시 25분께 서울 지하철 9호선 종합운동장역 회차선 선로전환기에서 신호장애가 발생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로 인해 이날 오전 6시 51분께부터 열차 운행에 지연이 발생했지만, 오전 8시9분께 고장 복구가 완료됐다.

9호선 관계자는 “자동시스템인 신호체계가 고장나면서 직원들을 비상 배치해 수동으로 전환한 뒤 수신호 운행을 했다”며 “이 과정에서 10분 가량 운행이 지연됐다“고 말했다. 이어 “궤도 위 PU박스 안에 있는 보드 하나가 고장이 나 신호장애가 발생한 것 같다”며 “현재는 정상 운행중”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