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가상현실 서비스 박차…中 최대 VR 플랫폼과 사업 협력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KT가 중국 최대 가상현실(VR) 플랫폼 사업자인 ‘87870.com’과 VR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글로벌 VR 체험관을 설립하는 것을 비롯해, 한-중 VR 콘텐츠 유통 및 글로벌 VR 네트워크 구축 등에 함께 나설 예정이다.

KT는 연내 중국 베이징에 VR 복합 체험 공간을 구축, 운영할 계획이다. 기가(GiGA) VR 콘텐츠 유통 채널을 한국을 넘어 중국으로 확대해 글로벌 VR 네트워크를 조성한다는 계획의 일환이다. 

KT와 중국 최대 규모의 가상현실(VR) 플랫폼 사업자인 87870.com이 글로벌 VR 체험관 구축 등 사업 협력을 추진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은 중국 베이징에 구축 예정인 VR 체험관 조감도. [사진제공=KT]

이미향 KT 미래사업개발TF 상무는 “VR 생중계 역량 및 노하우를 보유한 KT와 중국 내 강력한 VR 네트워킹을 보유한 87870.com간 협력은 한-중 글로벌 VR 유통 플랫폼 구축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앤드류 김 87870.com 대표는 “이번 협력은 한국의 콘텐츠와 중국 시장을 연결하는 실효성 있는 온오프라인 플랫폼의 초기 모델로 주목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이번 MOU 체결을 시작으로 글로벌 VR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글로벌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