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뮤지컬 보듯 생생한 올레드 TV 체험존 운영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LG전자가 ‘샤롯데씨어터’를 방문하는 관람객들에게 올레드 TV의 차원이 다른 화질을 알리고 있다.

LG전자는 21일 다음달까지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샤롯데씨어터에서 77인치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모델명: OLED77G6)를 비롯해 다양한 올레드 TV를 볼 수 있는 체험존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샤롯데씨어터는 공연예술을 사랑하는 시민이 한 달에 약 4만 명 방문하는 곳이다.

LG전자는 이곳을 통해 올레드 TV의 뛰어난 화질을 소개한다는 계획에 따라 체험존 운영을 결정했다.

[사진설명=LG전자가 샤롯데씨어터에서 운영하는 올레드 TV 체험존에서 관람객들이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살펴보고 있다.]


이 회사는 샤롯데씨어터의 개관 10주년을 축하하는 배우들의 인터뷰 영상, 최근 공연을 시작한 뮤지컬 아이다(AIDA)의 예고 영상, 올레드 TV의 화질을 소개하는 영상 등을 보여준다.

LG 올레드 TV는 백라이트 없이 화소 하나하나가 빛을 내기 때문에 현존하는 TV 중 자연색에 가장 가까운 색을 구현할 수 있다.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색이 왜곡되지 않아 많은 관람객들이 한꺼번에 봐도 정확한 색으로 콘텐츠를 보여준다.

샤롯데씨어터는 국내 최초의 뮤지컬 전용 극장으로 내년 3월 11일까지 공연하는 인기 뮤지컬 아이다를 비롯해 지난 10년 동안 세계적인 뮤지컬을 다수 상연했다. 이 때문에 한국 문화예술의 수준을 높이는데 앞장서고 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허재철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상무는 “공연을 실제로 보듯이 실감나는 영상과 사운드로 올레드 TV의 차원이 다른 가치를 전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