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시장도 중국에 추월 당할 위기…중국, 한국과 격차 0.3%포인트로 추격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중국이 글로벌 TV 시장에서도 한국을 맹추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세계 TV 시장에서 국가별 점유율(수량 기준)은 한국이 32. 2%로 1위를 지켰지만, 2위 중국이 31.9%까지 치고 올라와1, 2위간 점유율이 불과 0.3%포인트 차이로 좁혀졌다.

한국은 올해 1분기 34.2%에서 2분기 35.4%로 점유율을 끌어올렸으나 3분기에는 다시 3.2%포인트나 떨어졌다.


반면, 중국은 1분기 31.4%에서 2분기 28.9%로 내려갔다가 3분기에 31.9%로 다시 3.0%포인트나 상승했다.

이에 따라 한국과 중국의 점유율 격차는 1분기 2.8%포인트에서 2분기에는 6.5%포인트로 크게 벌어지는가 싶더니 3분기에 다시 0.3%포인트 차이로 간격을 좁혔다.

한국은 지난 2012년 TV 시장에서 일본을 제치고 국가별 점유율 1위를 차지한 뒤 지금까지 4년 연속 세계 TV 최강국의 지위를 지키고 있다.

이는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로 올레드, 퀀텀닷 등 프리미엄 제품 시장에서 지배력을 유지한 덕분이다.

이에 반해 중국은 대대적인 정부 지원과 중저가 제품의 가격 경쟁력을 발판으로 빠른 속도로 시장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중국 TV메이커들이 해외시장 공략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을 감안할 때 한국은 세계 주요 TV 시장에서 중국과 치열한 점유율 경쟁을 벌여야만 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삼성전자와 LG전자는 3분기 TV시장 점유율 19.8%, 12.4%로 1, 2위를 달리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