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일 정보협정, 최순실 추문 틈탄 역적질”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정부가 22일 유일호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을 의결한 가운데 북한은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으로 어수선한 틈을 탄 비열한 행위라고 맹비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친일주구들의 특대형 역적행위’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여론의 시선이 온통 ‘박근혜ㆍ최순실 추문사건’에 쏠려있는 속에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체결을 강행하고 있는 괴뢰군부 패거리들의 꼬락서니가 도적고양이를 방불케 한다”고 비난했다.

[사진=정부가 22일 유일호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을 의결한 가운데 북한은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으로 어수선한 틈을 탄 ‘비열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사진=안훈 [email protected]]

이어 “지금까지 괴뢰들은 ‘국민감정 고려’를 운운하며 일본과의 협정 체결에 공공연히 나서지 못하고 있었다”면서 “그러던 자들이 ‘박근혜ㆍ최순실 추문사건’이 터지자 ‘가장 중요한 것은 군사적 필요성’이니 뭐니 하며 일본과의 협정 체결을 강행추진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또 “박근혜 패당의 망동은 일본과의 협정 체결을 단죄ㆍ규탄하는 인민들에 대한 난폭한 도전”이라면서 “특대형 정치 추문 사건으로 혼란된 정국을 틈타 천하의 역적질을 감행하는 실로 비열하기 짝이 없는 매국행위”라고 비난을 이어갔다.

노동신문은 한국 정부가 일본과 협정을 체결하려는 목적에 대해서는 “다름 아닌 특대형 정치 추문 사건으로 운명이 경각에 달한 박근혜 역도의 숨통을 열어주는 것”이라며 “일본과의 협정 체결과 관련한 사회적 논란을 일으켜 흩어진 보수계층을 다시 긁어모으고 반역정권 퇴진투쟁에 제동을 걸려고 획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괴뢰군부가 추구하고 있는 일본과의 협정 체결은 일본 반동들의 과거죄악을 묵인해주고 백년숙적에게 재침의 길을 열어주는 용납 못할 죄악”이라며 “일본의 군국화 야망을 부추기고 재침책동에 날개를 달아주는 결과를 빚어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협정을 필수적으로 요구하고 있는 것은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꾸면서 재침의 칼날을 시퍼렇게 벼리고 있는 일본 반동들”이라면서 “협정 체결이 일본의 군국화 야망을 부추기고 재침책동에 날개를 달아주는 결과를 빚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