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기상청 “규모 7.3 →7.4”…후쿠시마 센다이서 1m 40cm 높이 쓰나미 관측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일본 기상청이 22일 오전 8시 3분 경 후쿠시마 센다이 해안에서 높이 1m 40cm의 쓰나미를 관측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5시 59분 경 규모 7.3의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보도된 가운데, 기상청은 규모 7.4 지진이 발생했으며 후쿠시마 현에는 쓰나미 경보를, 아오모리 현에서부터 이즈쇼 섬까지 쓰나미 주의보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쓰나미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에 있는 주민들에게 “높은 것으로 피난하도록 하라”라고 촉구했다. NHK방송은 긴급재난방송을 통해 “쓰나미가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라며 “바다 근처에 있는 사람들은 모두 대피해달라”라고 촉구했다. 

[사진=일본 기상청]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