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에 등돌린 TK민심…김무성 문전 박대했던 경북대생들 문재인은 환대

[헤럴드경제]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를 문전 박대했던 대구 경북대생들이 21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환영, 대조를 이뤘다. 이는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했던 ‘대구 민심’이 등을 돌렸음을 보여준다.

문 전 대표는 21일 ‘대구 대학생과 함께하는 시국 대화’를 위해 경북대를 찾았다. 이날 행사장은 취재진과 학생, 시민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문 전 대표와 학생들이 기념 촬영을 하는 장면도 곳곳에서 포착됐고,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찍은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다. 


그는 이날 “정치권이 여러 이유로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주저했으나 검찰 발표로 선택의 여지가 없어졌고 탄핵사유가 넘쳐난다”며 “대통령이 수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것은 촛불민심에 맞서겠다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탄핵 의결이 수월하도록 탄핵안 발의에 새누리당 의원도 대거 참여시킬 것이다. 헌법재판소도 쉽게 무시하지 못할 것이다”라고 했다.

그는 또 “대통령에게 연민의 정도 느끼며 지금이라도 명예롭게 물러날 길을 택했으면 좋겠다”면서 “스스로 퇴진하겠다고 선언하고 국정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국회와 협의하는 수순을 밟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그는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구시민이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에 보낸 무한 지지의 대가는 참담한 배신이었다. 이제 짝사랑은 끝났다”면서 “지금 박 대통령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대구 민심이다. 무너진 대구 자존심을 다시 세워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앞서 지난 15일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경북대에서 열린 ‘제4차 산업혁명 세미나’에 참석하고자 대학을 찾았다가 봉변을 당할 뻔 했다.

김 전 대표가 학교에 들어서자 한 학생은 “새누리당 의원이 여길 뭐 하러 오느냐”며 “경북대 왜 이렇게 됐느냐. 학교에 김무성을 초대해서 지금 이게 무엇 하는 거냐”고 거세게 항의했다.

학교 건물 안에는 김 전 대표의 사진이 담긴 게시물과 함께 “탄핵이라는 큰 그림 그리지 말고 노후를 그리세요”, “그냥 같이 손잡고 나가세요”, “내 머릿 엔 비행기 상납, 친일 로맨틱 성공적”, “느그 아부지 뭐하시노” 등의 문구가 담긴 벽보가 붙여졌다. 벽보를 지키려는 학생들과 이를 제지하려는 주최 측 사이에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김 전 대표는 이에 “학생들의 말 그대로 저도 최순실 사태를 제대로 막지 못한 공범 중 한 사람”이라며 “깊이 자성하면서 죄인 된 심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