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태반주사 등 약품 구매 시인…“근무자 건강관리 차원”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는 22일 청와대가 제약업체 녹십자로부터 최근 2년여 동안 태반주사와 감초주사, 마늘주사 등 2000여만원의 약품을 사들였다는 의혹에 대해 정상적으로 구매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오늘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청와대 주사제 등 약품 구입과 관련해, 공식적으로 위촉된 청와대 주치의와 자문단, 의무실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구매했다”며 “경호원 등 청와대 전 근무자들의 건강관리를 위해 정상적으로 구매된 것”이라고 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앞서 일부 언론은 청와대가 태반주사 등을 월 50개씩 한꺼번에 사들이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들 약품은 의학적으로 효능이 입증되지 않은데다, 지나치게 수량이 많고, 면역체계가 손상됐을 때 사용하는 치료제도 포함됐다는 점에서 의혹을 받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청와대는 2014년 3월부터 지난 8월까지 31차례에 걸쳐 10종류의 녹십자의 약품을 구매했다.

청와대는 ‘대통령실’ 또는 ‘대통령경호실’ 이름으로 총 2026만9000원어치를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녹십자 의료재단이 운영하는 녹십자아이메드 병원장은 박 대통령 주사제를 최순실 씨 자매에게 대리 처방해준 차움의원 출신 김상만 의사가 맡아왔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