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침체에 식품 소비까지 줄였다…허리띠 졸라매며 장기불황 대비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경기침체가 지속되고 가계소득이 좀처럼 늘어나지 않으면서 국민들이 일반식품과 기호식품은 의복 소비까지 줄이는 등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이러한 소비불황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보다 심한 것이다.

22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7∼9월 전국의 2인 이상 가구당 식료품ㆍ비주류음료지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2% 감소했다.

식료품과 비주류음료 지출은 작년 4분기 이후 4분기 연속으로 줄고 있다. 2003년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후 최장기간 감소세다. 물가를 고려한 실질 지출규모로 보더라도 식료품ㆍ비주류음료는 올 3분기 5.1% 줄며 1년째 감소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품목별로 보면 ‘채소 및 채소가공품’에 대한 실질지출 감소 폭이 17.3%로 가장 컸다. 8분기 연속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쌀을 포함한 곡물 소비(-7.9%)도 8분기 연속 줄었고, 육류(-5.5%)는 4분기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신선수산동물(-11.4%)은 7분기째 감소세를 보였고 유제품 및 알(-2.2%)소비는 16분기(4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커피 및 차(-5.7%)는 15분기 연속 감소하는 등 기호식품 소비는 감소세가 더 오래됐다.

의류 관련 소비에도 지갑을 꽁꽁 닫고 있다. 올 3분기 의류ㆍ신발 실질지출은 전년동기대비 0.7% 줄어 14분기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겉옷 상ㆍ하의 등을 포함한 ‘직물 및 외의’는 1.3% 줄며 2013년 2분기(-0.8%)부터 14분기째 감소하고 있다.

기타의복(-4.4%), 의복관련서비스(-9.4%)도 감소 폭이 컸다. 내의(3.0%)와 신발(1.9%) 등 품목만 소폭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2%대 저성장이 불가피하고, 성장률이 더 하락할 것으로 보여 소비자들의 이러한 허리띠 졸라매기는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소비위축은 전반적인 경제활력 저하와 소득 감소로 이어지는 등 악순환도 우려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