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중앙분리대측 차선 더 또렷해진다

-‘황색’보다 밝은 ‘백색’으로

-운전자 주행안정성 향상될듯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고속도로 전 구간의 중앙분리대 측 차선이 또렷해져 운전자들의 주행 안정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달 말까지 고속도로 전 구간 중앙분리대 측의 차선색상을 황색에서 백색으로 변경한다고 22일 밝혔다. 

백색 차선 도입으로 시인성이 향상된 고속도로 중앙분리대 측 차선. [사진제공=한국도로공사]

경찰청이 발표한 ‘차선 색상별 밝기 기준’에 따르면 백색 차선의 밝기는 황색 차선보다 1.6배 뛰어나다. 이에 따른 시인성은 1.3배 우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한국도로공사가 진행한 ‘운전자 도로주행 만족도 조사’에서 백색 차선을 운행한 운전자의 만족도는 황색 차선보다 33% 높았다.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2014년부터 기존 도료보다 2배 이상 밝은 고급도료를 사용해 왔다. 야간빗길에도 잘 보이고 한 번 칠하면 오래가는 것이 특징이다. 운전자들의 시인성을 향상시키고자 2014년 경부고속도로 판교~대전 137㎞ 구간에 시범 설치한 이후 작년에는 367㎞ 구간을 확대 적용했다. 올해도 6차로 이상 전 구간과 잦은 사고 구간 등 586㎞ 구간에 설치 중이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차선 변경과 함께 뒷좌석 안전띠 착용 캠페인 등 국민안전과 관련된 지속적인 개선 작업으로 안전한 고속도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