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광장 ‘사랑의온도탑’ 제막…72일간 3588억 모금 목표

[헤럴드경제] 연말연시를 맞아 이웃돕기 범국민 모금 캠페인이 시작됐다.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21일 오후 2시30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캠페인 상징인 ‘사랑의온도탑’을 제막했다.

모금회는 이날부터 내년 1월31일까지 72일 동안 전국 17개 시ㆍ도지회에서 모금을 벌인다.


목표액은 총 3588억원으로, 지난해 캠페인 모금액 3500억원보다 2.5% 높은 액수다.

‘나의 기부, 가장 착한 선물입니다’라는 문구를 새긴 광화문광장 온도탑은 목표액의 1%(35억8800만원)가 모일 때마다 수은주가 1도씩 올라간다.

기부는 ARS 전화( 060-700-1212ㆍ통화당 2000원)와 핸드폰 문자(#9004ㆍ문자당 2000원), 나눔상품 구매, 신용카드 포인트 기부, 지상파TV 3사의 모금 생방송 프로그램, 지하철ㆍ은행에 비치된 모금함, 사랑의열매 홈페이지(www.chest.or.kr) 온라인계좌 등을 통해 가능하다.

이날 출범식에는 방문규 보건복지부 장관과 지난해 사랑의열매 대상 수상자인 이운희 호서직업전문학교 학장, 사랑의열매 홍보대사인 배우 채시라 씨와 마술사 최현우 씨 등이 참석했다.

모금회는 23일부터 온도탑에 사랑의열매 엽서를 상시 비치하겠다고 밝혔다. 이 엽서에 메시지를 적어 사랑의 우체통에 넣으면 추첨해 문화상품권을 선물한다.

허동수 공동모금회장은 “경제가 어려울수록 소외된 이웃을 위해 따뜻한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며 “온 국민의 정성이 모여 온도탑이 100도를 훌쩍 넘기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