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文, 황교안 체제 유지…대통령 된 줄 착각”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민의당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면과 관련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연일 맹 비난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전 대표 때문에 최근 시국상황에 대한 접근과 혼선이 빚어지는 것 같다”면서 문 전 대표에 비난의 화살을 겨눴다.

[사진=국민의당 홈페이지}

이 대변인은 “우리 당이 그동안 박 대통령이 탄핵되든 사퇴하든 책임총리를 세워야 한다고 함에도 민주당은 반대하고 있다”면서 “이는 문 전 대표를 위해선 현재 황교안 총리가 그대로 있는 게 정치적으로 유리하다고 판단한 게 아닌가 의심을 갖게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문 전 대표는 마치 대통령이 다 된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면서 “문 전 대표는 요즘 개헌을 반대하는 것으로 말하고 있다. 마치 본인이 청와대 근처까지 가서 집권 문탁까지 갔다는 착각에서 비롯된 언행이 아닌가 싶다”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문 전 대표는 최근 박 대통령 명예퇴진을 운운하는데, 누가 문 전 대표에 국민의 궈한을 위임했느냐”라며 “문 전 대표 때문에 야권이 단합해야함에도 혼선을 빚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앞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문 전 대표가 마치 대통령에 당선된 것처럼 그런 말(박 대통령의 명예로운 퇴진)을 하면 그것은 국민, 특히 광장의 분노를 대변하지 않고 있는 것”이라며 공격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