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부족한 부분 있었지만 그것만으로도 대단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19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대통령의 시크릿’편은 2% 부족했지만, 그것만으로도 대단했다.

국정농단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최순실 게이트와 세월호 참사 당일 미궁에 빠진 박 대통령의 행적을 추적하며 다양한 제보와 취재를 통해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했다. 이 과정에서줄기세포를 연구하는 바이오 회사와 차움병원 전 직원 등 관계자들의 제보와 증언은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제 박근혜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는 말을 남겼다.

프로그램을 총괄하는 박진홍 CP는 “쉽게 답을 얻을 수 없다는 걸 알았기 때문에 선뜻 이 문제에 접근하지는 못했다. 그만큼 아이템 결정 자체가 쉬운 일이 아니었다. 그래도 이 아이템에 도전을 했던 이유는 ‘이 부분을 빼고는 갈 수 없다. 이게 가장 답을 들어야 되는 내용이고 가장 핵심이 되는 문제다’라고 생각했다. 끝내 퍼즐의 마지막을 찾아내지 못한 것이 안타깝다 ”고 소회를 밝혔다. 


또한 “최근 국정농단 사태의 현상적인 부분을 팔로우 하기보다 가장 핵심에 의문을 제기해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아이템 선정의 이유를 밝혔다. 또한 박 CP는 “합리적인 의심을 갖고 취재를 시작했고 비교적 중요한 제보를 초기에 얻었기 때문에 잘 취재하면 진실에 다가갈 수도 있겠다는 기대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박 CP는 “만약 핵심에 대한 답을 얻지 못한다면 답에 대한 요구라도 방송을 통해 분명히 해야 한다는 사명감이 있었다. 담당PD, 작가가 그래서 굉장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의 시청률은 무려 21.3%(AGB닐슨, 수도권 가구 기준, 이하 동일기준)을 기록하며 시청률의 새 역사를 썼다. 이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지난 1992년 3월 첫 방송된 이래, 2004년 2월 이후에 12년 만의 최고 시청률이다. 또한 당일 방송된 모든 드라마, 예능, 교양 프로그램을 통틀어 KBS2 주말연속극에 이어 종합 2위에 오르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시사교양 프로그램의 저력을 보여줬다.

특히 높은 관심도와 화제성을 담보하는 2049시청률 또한 12.4%를 기록하며 당일 방송된 지상파, 종편을 통틀어 드라마, 예능을 모두 제치고 2049 시청률 전체 1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 2049시청률 수치는 ‘그것이 알고싶다’가 전파를 탄 이래 2002년 10월 이후 최고 기록이며 ‘그것이 알고싶다‘ 2049 시청률 중 역대 TOP5에 해당하는 어마어마한 수치다.

특히 이번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이 역대급 시청률을 기록한 것에 대해 박진홍 CP는 “크게 기대는 안했는데 아침에 시청률을 확인하고 놀랐다. 그 정도로 진실에 대한 열망이 많았구나, 이것이 촛불 민심과 결코 다르지 않구나 라고 느꼈다. 그러면서 참 우리가 정말 두려운 일에 덤벼들었고 이제 더 긴장해야 되겠다고 느꼈다”고 전하며 시청자에 대한 감사와 함께 앞으로의 각오를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