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도 허리띠 졸라맸다…경기부진에 R&D 줄이고 임시직 늘려 수익 ‘방어’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경기부진으로 기업들의 매출액이 줄었지만 인건비와 연구ㆍ개발(R&D)을 줄이는 등 긴축경영에 나서면서 순이익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들은 특히 임시직과 일용직 위주로 일자리를 늘려 고용의 질이 악화됐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5년 기준 기업활동조사 잠정 결과’를 보면 상용근로자가 50인 이상이면서 자본금 3억원 이상인 기업체는 1만2460개로 전년보다 0.3%(43개) 증가했다. 업종별로 보면 교육서비스·전문과학기술 등을 의미하는 기타서비스업(1803개→1877개), 부동산임대업(274개→310개), 도소매업(1400개→1429개)이 증가했지만 제조업(5949개→5817개) 등에선 감소했다.


금융보험업을 제외한 전체 기업의 매출액은 지난해 2159조원으로 조사돼 1년 전(2232조원)보다 3.2% 감소했다.

전체 기업 매출액 증가율은 2011년 12.2%에서 2012년 6.0%, 2013년 1.1%로 서서히 줄어들다가 2014년 -1.1%를 기록하며 조사 기준이 바뀐 2010년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한 바 있다. 비중이 절반을 넘는 제조업의 매출액 감소가 영향을 미쳤다.

조사대상 기업의 종사자 수는 7만9000명(1.8%) 늘어난 438만1000명으로 집계됐다. 상용근로자가 384만3000명으로 2만9000명(0.8%) 증가한 반면 임시·일용 및 기타 종사자는 그보다 더 큰 폭인 5만1000명 늘어난 53만8000명이었다.

늘어난 종사자 3명중 2명이 임시·일용 및 기타 종사자인 셈으로 이들의 비중이 11.3%에서 12.3%로 확대됐다.

경기 불황 등의 영향으로 기업들이 지출한 연구개발비가 2010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전체 기업이 지출한 연구개발비(금융보험업 제외)는 전년(43조6000억원)보다 10.1% 감소한 39조2000억원이었다. 2010년 31조4000억원이었던 연구개발비가 매년 10% 내외로 증가하다 2014년 증가폭이 2%로 뚝 떨어진 데 이어 지난해 결국 마이너스로 전환하고 만 것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