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朴 대통령 탄핵에 찬성표 던지겠다” 공언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 비박(非박근혜)계의 적 구심점이자 여권 대선후보인 김무성 전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안에 찬성표를 던지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김 전 대표는 22일 오전 서울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1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께서 검찰 조사를 받지 않은 상태이기에 혐의 내용에 대해 확정할 수 없으나, 현재까지 나온 내용을 놓고 볼 때는 탄핵받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이어 이날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용태 의원이 탈당한 데 대해 ”우리 당에 있으면서는 새로운 당을 만들 수 없다는 좌절감을 가지고 탈당하는 것 같아 너무나도 가슴이 아프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김 전 대표는 다만, ‘남 지사가 신당을 만들 경우 탈당하겠느냐’는 질문에 “그것은 지금 얘기하지 않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