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새누리, 공범 맞다. 새 보수 중심 세워 단죄하겠다”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내 대표적인 쇄신파인 김용태 의원<사진>이 22일 탈당을 선언했다. “대통령과 그 일파를 단죄해야 하는데, 새누리당은 국민이 부여한 책임을 질 의지와 자격이 없으므로 새로운 보수의 중심을 세우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새누리당을 떠난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어 “공화국의 헌법은 유린됐고 국민의 믿음은 부서졌다”며 “헌법의 최종 수호자인 대통령이 민주주의 공적 기구를 사유화하고 자유 시장 경제를 파괴했다. 공직자들의 영혼과 자존심을 짓밟으며 이들을 범법행위로 내몰았다. 기업 돈을 갈취하고 사기업을 강탈하는 데 공모했다”고 했다.


김 의원은 특히 “새누리당은 이런 대통령을 막기는커녕 방조하고 조장하고 비호했다. 국민이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공범’이라고 하시는데, 백번 맞는 말씀이다”라며 “죽은 죄를 지었다고 자복하고 처벌을 기다려도 모자랄 판인데, 고개를 빳빳이 들고 내가 뭘 잘못했냐고 기고만장하다. 파렴치의 극치”라고 현 지도부의 태도를 비판했다. “정말 죄송하다. 염치가 없다”는 고도 했다.

김 의원은 이에 따라 “대한민국은 반드시 헌법과 법률에 의거하여 대통령과 그 일파를 단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들이 비폭력 평화집회를 통해 그 의지를 보여준 만큼 이제 모든 책임은 정치권이 져야 한다”는 이야기다.

김 의원은 “그러나 국회 제1당이자 집권당인 새누리당은 국민이 부여한 책임을 질 의지와 자격이 없다”며 “남경필 지사와 새누리당을 나가 진정한 보수의 중심을 다시 세우는 데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무엇보다 먼저 헌정질서 복원의 로드맵을 작성하는 일에 나서겠다”며 “헌법을 유린한 대통령과 그 일파가 헌법과 법률에 의거하여 의법 조치되도록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급변하는 국제 정세에 대해서는 “안보 태세 확립을 위한 초당파적 협력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마지막으로 “무너지고 있는 경제를 일으켜 세우고 일자리를 만들어 국민의 삶을 안정시키는 데 노력하겠다”며 “공부 열심히 해서 훌륭한 사람이 되라고 아이들에게 얘기할 수 있는 사회, 열심히 일하면 좋은 날 있을 거라고 젊은이들에게 말할 수 있는 세상, 특권과 반칙 그리고 기득권과 차별 없는 나라를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