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원숭이 때문에…리비아 부족 충돌 20명 사망

○…북아프리카 리비아에서 애완 원숭이 한마리 때문에 무장 부족간 충돌이 며칠간 이어져 최소 20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아랍권 위성방송 알자지라와 AP통신에 따르면 최근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에서 남쪽으로 약 660㎞ 떨어진 사브하 지방에서 애완 원숭이 한 마리가 고등학교 여학생을 공격하는 사건을 계기로 아울라드 술레이만과 가다드파 부족간 충돌이 나흘째 지속했다. 두 부족은 이 일대에서 가장 강력하고 무장한 주요 부족들이다. 중화기로 무장한 양측 간 충돌로 지금까지 적어도 20명이 숨지고 50명이 다쳤다. 사상자 중에는 여성과 어린이, 아프리카 출신 외국인들도 포함돼 있다.

현지의 한 주민은 “사건이 발생한지 이틀째 사흘째 되는날 충돌이 격화했고 양측이 탱크와 박격포, 다른 중화기까지 사용했다”고 말했다. 

이수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