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UAE 아부다비서‘1번’차번호판 100억원에 경매 낙찰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자동차 번호판 경매 행사에서 ‘1번’ 번호판이 3100만 디르함(약 100억원)에 낙찰됐다고 현지 일간 에미리트247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경매는 아부다비 경찰 창설 50주년을 기념해 마련됐다. 아부다비 경찰이 발급하는 자동차 번호판은 5자리가 일반적이며 자릿수가 적을수록 왕족, 정부의 고위급 인사나 부유층이 소유한 차를 뜻한다. 1번 번호판을 낙찰받은 주인공 32세의 UAE 사업가 압둘라 알마흐리는 “원했던 1번 번호판을 차에 달게 돼 영광”이라며 “경매가가 더 올라갔어도 돈을 걸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경매엔 750명의 입찰자가 참여해 매우 뜨거운 경쟁을 벌였다. 1번 번호판 외에도 행운의 숫자로 여겨지는 7번이 1340만 디르함(약 43억원)에, 50번이 680만 디르함(약 22억원), 11번이 615만 디르함(약 20억원)에 낙찰됐다. 

김성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