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서청원, 조직폭력배처럼 모욕·회유…정계 은퇴해야”

[헤럴드경제]새누리당 탈당을 선언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친박계’ 서청원 의원을 비판했다.

남 지사는 22일 국회 의원회관 가지 탈당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서 의원을 향해 “모욕도 주고 다음 날은 회유도 하고 (뒤에서) 새누리당에 막강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며 “이런 정치형태는 밤의 세계에서 조직폭력배들이나 하는 모습”이라고 질타했다.


남 지사는 “(서 의원은)얼굴을 내놓고 국민 앞에 서서 당당하게 말씀해야 한다”며 “마치 군사정부 시절처럼 회유와 압박을 하는 모습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몇몇 지도부 최고위원들 말씀을 보면 (서로) 조율됐고, 짜 맞춰졌다. 이런 것을 보면 행동대장처럼 뒤에서 지시하는 것 같다”면서 “도저히 정당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일들을 뒤에 숨어서 조직적으로 하는, 선두에 계신 서청원 의원에게 정계은퇴를 선언하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서 의원과의 구체적인 통화 내용과 시점에 대해서 밝히진 않았다. 하지만 직접 회유나 협박 등을 받은 것이냐는 질문에 “협박이란 표현보다는 모욕이 가깝고, 구체적인 말 하나하나까진 밝히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