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이나 고개 숙였던 대통령…결국 대국민 사과는 거짓이었다

[헤럴드경제]박근혜 대통령은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무려 두 번의 ‘대국민 사과’를 진행하면서 검찰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고 국민들 앞에서 약속했었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변호인을 통해 보여준 입장은 앞서 국민에게 약속한 것과는 전혀 달라 ‘거짓말 사과’였다는 비판까지 나오고 있다.

지난 4일 박 대통령은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에 대해 두번째로 대국민 담화를 열고 “진실규명이 필요하다면 대통령인 저 역시도 언제든지 검찰 수사에 성실히 응할 각오이다”고 밝혔다.

이후 검찰은 박 대통령과의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조사받을 날짜를 조율했지만 하루 이틀 미루던 박 대통령 측은 결국 검찰 조사에 일체 불응하겠다는 뜻을 표명했다.

또한 ‘대국민 사과’를 통한 박 대통령의 해명 조차 검찰 조사에서 거짓이었음이 드러났다. 


1차 대국민 담화를 진행한 지난달 25일, 박 대통령은 최 씨로부터 “일부 연설문이나 홍보물도 같은 맥락에서 표현 등에서 도움을 받은 적이 있다”며 “청와대의 보좌체계가 완비된 이후에는 그만두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올해 4월까지 청와대 문건이 최 씨에게 유출됐고 그 안에는 국무회의, 해외 순방 관련 자료 등 국가기밀이 포함된 것으로 검찰 수사에서 드러났다.

또한 미르·K스포츠재단 기금 모금 역시 국가를 위해 설립됐으며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후원금을 냈다고 주장하면서 최 씨의 개인 비리 탓으로 돌렸지만 이역시 사실과는 달랐다.

지난 20일 검찰이 발표한 중간 수사 결과에 따르면 박 대통령이 직접 재단 설립과 기금 모금을 계획했고, 대기업 회장들을 독대해 기금 출연을 강요했다.

이에 검찰은 박 대통령의 범죄 혐의를 입증해 사실상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한다고 밝히면서 이번주쯤 박 대통령을 대면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