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 재배도 지능정보기술로…ETRI 지능정보 기술, 농업에 첫 적용

- 농업현장 애로해결 위한 지능형 스마트팜 테스트베드 구축
- 2018년 상용화 목표, 우리농업 경쟁력 향상 계기마련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이지팜은 농사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는 사람들에게 농사를 지을 수 있게 하거나, 지리적 종속성에서 탈출할 수 있게 해주는 사물인터넷 및 클라우드 기술 기반의 온실재배용 ‘스마트농사플랫폼’을 개발, 이달 중순부터 전남 장성 딸기농장에 처음으로 적용하는 테스트베드 구축계획을 22일 밝혔다.

[사진설명=전남 장성 딸기농장에서 연구원들과 농장주가 사물인터넷 및 클라우드 기술 기반의 온실재배용 ‘스마트농사플랫폼‘을 설치하고 있다.]

스마트팜(Smart Farm)이란 농사 기술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만들어진 지능화된 농장이다.

이 플랫폼은 온실 내에서 작물을 직접 재배할 수 있는 SK텔레콤의 로라(LoRA)망을 이용한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활용한다. 온실 내에서 작물을 직접 재배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기반 ‘온실 재배용 베드’와 인공지능 및 클라우드 기반의 ‘온실재배관리플랫폼’으로 구성돼 있다. 

[사진설명=전남 장성 딸기농가 현장에 설치된 지능형 사물인터넷 베드.]

연구진은 사업의 1차 년도 성과로 이달 중순부터 다양한 환경 센서와 제어기를 일체화, 설치와 유지관리가 간편한 지능형 베드를 농가 현장에 적용, 검증을 시작했다.

충분한 적용시험 검증을 거쳐 내년에는 지능정보 기술기반의 딸기 병해충 인지 소프트웨어와 생산 효율화 기술 등 다양한 농업용 소프트웨어 기술개발을 할 계획이다.

이 기술이 성공적으로 검증되면 작목반원들끼리 온실 별 생육관리 데이터를 비교해보고 분석을 통해 문제점을 찾아 개선하는 등 데이터 기반 품질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클라우드 기반 기술개발로 각 비닐하우스 별로 활용하는 PC와 통합제어기 등의 비용을 줄여 농가의 운영비용 절감에도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설명=농가에 설치된 사물인터넷 기반 저전력 장거리 통신(LoRA) 게이트웨이.]

박흔동 이지팜 대표는 “이번 기회를 통해 지능정보 기술이 결합된 보급형 스마트팜 제품을 공동개발 기업들과 협력해 내년 하반기 부터 국내외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세한 ETRI 책임연구원은 “우리나라는 네덜란드와 달리 하우스가 형태와 규모가 다양해 국내 현장에 적합한 한국형 스마트팜 개발 등 차별화 전략을 통한 경쟁력 향상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박세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