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엘시티 연루설에 “영향을 미칠 만한 위치에 있어 본 적 없어…몽땅 다 새누리당”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1일 “모든 비리 의혹에 대해 저를 비롯한 야당이 뭔가 영향을 미칠 만한 위치에 있어 본 적이 없다”며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 연루 의혹을 강하게 일축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대구 동구에 위치한 민주당 대구광역시당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선 “인허가에 관여한 부산시장, 국회의원, 구청장, 투자이민을 승인한 박근혜 정부 몽땅 다 새누리당 쪽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엘시티 비리에 대해 “엘시티는 처음 인허가 과정부터 굉장히 많은 비리와 로비 특혜 의혹이 있었다. 그 특혜의 가장 정점은 엘시티의 투자이민을 승인한 것”이라며 “우리나라에 제주도를 포함한 6곳에 투자이민 제도가 승인돼 있다. 5곳은 모두 지역이다. 제주도 관광권, 인천 영종지구, 여수의 지역 등 지역에 대해서 투자이민제가 승인됐다. 그러나 엘시티는 엘시티 건물에 대해 투자가 승인됐다. 말이 돼나. 엄청난 특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엘시티와 관련한 검찰의 수사를 독려한 데 대해선 “스스로 검찰의 피의자 태도와 모순되는 얘기일 뿐만 아니라 아마도 지금 아까 말씀드린 투자이민제 같은 경우는 최순실씨와 연관된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기 때문에 그런 물타기용 발언”이라며 “부산시당 차원에서 진상조사단 구성해서 새누리당 관련자들의 비리 의혹 철저히 규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