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은 벌써 5차 촛불] 인류 역사상 최대 300만 불꽃 모일까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강행에 24시간 비상행동

교육계ㆍ역사학계, 국정화 저지 위해 촛불집회行

민노총 이어 한노총도 집회 참여 결의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 지난 12일에는 서울에 100만명, 19일에는 전국적으로 95만명의 시민이 모여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외쳤다. 검찰 역시 박 대통령을 최순실 게이트의 공동정범으로 지목했지만 오히려 청와대는 시민들이 반대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과 역사교과서 국정화 일정을 강행하며 “국정에서 손 떼라”는 국민의 뜻을 거스르고 있다.

시민들의 분노가 응집되고 있는 만큼 오는 26일 5차 주말 촛불집회에는 100만명을 넘어 사상 최대 인원이 모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국정에서 물러나 하야하라’는 국민들의 요구에도 박근혜 대통령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과 역사교과서 국정화 등 국정 과제를 강행하면서 민심이 들끓고 있다. 전 국민적 분노의 응집으로 오는 26일 5차 촛불집회에는 최대 300만명의 인파가 몰릴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사진은 지난 12일 3차 촛불집회 당시 서울 도심을 메운 100만 인파.   [사진=헤럴드경제DB]

촛불집회를 주최하는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지역별 집회에 얼마나 많은 인원이 참석하느냐에 따라 전체 촛불의 규모가 정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일각에서 “최대 300만명이 모일 수 있다”는 예상에 대해 한선범 퇴진행동 언론국장은 22일 “공식적으로 300만명을 목표치로 제시한 적은 없다”면서도 “범죄 피의자인 대통령이 무슨 권한으로 국정을 하는지 국민이 납득하지 못하고 분노하고 있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집회에 참석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퇴진행동 측은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서울 집중 집회에만 100만명은 무난히 모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 12일 집회와 달리 이번에는 지역별로 집중집회가 열리기 때문에 다른 지역에서도 수십만에서 많게는 100만명 이상이 모일 것으로 보인다.

시민들의 촛불 열기에 기름을 붓는 것은 역시 박 대통령의 국정 복귀 강행 소식이다. 청와대가 검찰 중간수사 결과 발표에 대해 “추측과 상상으로 만든 사상누각”이라고 비난하고 검찰 조사를 거부한 이후 박 대통령은 국정 복귀 의지를 강하기 내비치고 있다.

우선 한일정보보호협정을 이날 국무회의에서 의결시킨 데 대한 시민사회 반응이 격렬하다.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를 위한 대학생대책위원회 소속 대학생들이 24시간 긴급행동에 나섰다. 이들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이후 100만 촛불의 민심이 정권에 사망선고를 내리면서 사실상 정치적 심판은 끝났다”며 “본 협정을 일사천리로 통과시키면 이 정권의 완전한 종말을 앞당기는 ‘주사제’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부가 협정 체결을 강행하면 정권 퇴진 운동에 본격 돌입할 계획이다.

오는 28일로 예정된 역사교과서 국정화 발표은 가장 큰 폭발력을 가진 이슈 중 하나다. 송재혁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변인은 “단순히 대통령의 퇴진 뿐 아니라 비정상적인 정권의 정책을 수거하라는 게 전 국민적 촉구인데 그 대표적 정책인 국정교과서를 고수하겠다고 한다”며 “26일 더많은 현장 교사와 수능을 마친 수험생이 참여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전교조는 지난 21일 교사, 학부모, 학생,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국정 교과서 즉각 폐기와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온라인 서명을 진행했다. 3시간 만에 3000명이 서명안에 이름을 올렸다. 전교조는 서명안을 오는 25일 오전 정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그럼에도 정부가 거부하면 국정교과서 불복종 운동을 벌일 계획이다.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 역시 역사학계 교수들과 현직에서 역사 과목을 가르치는 교사들을 결집해 오는 26일 촛불집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노동계의 움직임 역시 심상치 않다. 박근혜 정권이 추진해 온 ‘노동 4대 입법’이 일단 제동이 걸렸지만 박 대통령이 국정 복귀를 선언한 이상 언제 다시 드라이브를 걸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그동안 민중총궐기를 주도해 온 민주노총이 오는 26일 지역별로 결집하는 데 이어, 한국노총 역시 지난 21일 중앙위원회를 열고 오는26일 촛불집회에 지부별 집회 참여를 독려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