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朴대통령 의원시절 행사 불참…그래서 미운털 박혔나?

[헤럴드경제]‘마린보이’ 박태환이 박근혜 대통령이 한나라당 의원 시절 주최한 행사에 불참해 미운 털이 박혔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9일 SBS ‘뉴스8’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박태환에게 “리우 올림픽을 포기하라”고 협박한 음성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당시 박태환은 금지약물 양성반응으로 1년 6개월의 자격정지 징계를 마친 뒤, 본격적으로 국가대표 자격을 회복한 때였다.


하지만 문체부는 돌연 ‘금지 약물로 징계 받은 선수는 3년 동안 국가대표가 될 수 없다’는 대한체육회 규정을 들어 “박태환을 대표로 뽑지 말라”는 압력을 가했다.

뿐만 아니라 김 전 차관은 문체부 체육정책관과 정부 인사를 동원해 ‘박태환 리우행 불가’를 공식 선언하기도 했다.

그러자 일각에서는 “김 전 차관이 이렇게까지 박태환의 올림픽 출전을 막는 이유가 뭐냐”는 의문이 일었다.

이에 대해 대한체육회 고위 관계자는 “박태환이 박근혜 대통령이 한나라당 의원 시절 주최한 한 행사에 참석하지 않은 이후 미운 털이 박혔기 때문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