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패션디자인펀드, 12회 수상자에 디자이너 정고운ㆍ정지연 선정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사회공헌활동인 삼성패션디자인펀드(Samsung Fashion & Design Fund, 이하 SFDF)의 12회 수상자로 정고운, 정지연 디자이너가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SFDF는 지난 2005년부터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글로벌 무대에서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는 한국계 신진 패션디자이너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는 활동이다. 12회동안 올해 수상자를 포함해 총 20팀(중복 수상 제외)의 디자이너를 선정, 총 290만 달러를 지원했다. 

SFDF 수상을 기념해 디자이너 정고운(사진 왼쪽)과 정지연이 비이커 청담점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물산 패션부문]

올해 수상자인 디자이너 정고운은 2012년 서울에서 여성복 브랜드 고엔제이(Goen.J)를 론칭했으며, 섬세한 여성스러움을 건축학적 패턴을 통해 표현하는 스타일로 미국과 유럽을 비롯한 글로벌 패션계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고엔제이(Goen.J)는 현재 런던 셀프리지(Selfridges), 뉴욕 버그도프 굿맨(Bergdorf Goodman) 백화점과 온라인 스토어 네타포르테(Net-a-Porter) 등의 세계적인 백화점과 편집 매장에 입점돼있다.

디자이너 정지연은 2015년 SS시즌 런칭한 여성복 브랜드 ‘렉토(Recto)’를 통해 한국을 대표하는 여성복 신예 디자이너로 주목받고 있다. 렉토(Recto)는 현재 해외에서의 인지도가 높지는 않으나, 향후 한국 패션 DNA를 글로벌 패션시장에 전파할 잠재력이 높은 브랜드라고 평가받고 있다.

또한 SFDF가 2012년부터 서울의 사디(Samsung Art and Design Institute), 뉴욕의 파슨스(Parsons), 런던의 센트럴 세인트 마틴(Central Saint Martin)의 재학생을 대상으로 지급하는 특별장학금 주인공에는 SADI의 이혜림–하준일, 센트럴 세인트 마틴의 장가람–케이트 바탄(Kate Vartan) –로버트 왈라스(Robert Wallace), 파슨스의 홍순호–세실리아 장(Cecilia Chang) –제레민 리(Jeremyn Lee) –올리비아 르블랑(Olivia LeBlanc) 등 총 9명이 선정됐다.

SFDF 사무국 관계자는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SFDF를 통해 한국이라는 품질 좋은 토양에 잠재력있는 씨앗을 심고 물을 주는 역할을 함으로써, 젊고 재능 있는 디자이너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후원해 K-패션라며, “향후에는 해외에서 인지도가 높지 않은 디자이너라도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할 충분한 잠재력을 보인다면 국내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이너에게도 수상의 기회를 늘려 SFDF의 취지를 십분 발휘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