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광장 촛불집회 26일도 열린다…스케이트장 공사 1주일 연기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이번 주말 촛불집회 때도 서울광장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가 이번 주말인 26일 열리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대규모 촛불집회를 앞두고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조성공사를 연기한다고 21일 밝혔다.

서울시는 “26일 대규모 도심집회가 개최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스케이트장 조성공사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20일 스케이트장 공사는 28일로 변경된다. 


서울시는 당초 ‘시민과 약속’이라며 예정대로 착공한다는 방침이었다. 이날 서울광장에는 스케이트장을 조성하기 위해 대형 펜스가 설치된 상태였다.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은 2004년 처음 개장해 11년간 234만명(매년 평균 19만5000명)이 찾을만큼 인기를 끌어왔다. 하지만 이번 주말 대교모 집회가 예고돼 안전사고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