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박근혜 정부, 역대 가장 민주적”…재조명

[헤럴드경제]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의 박근혜 대통령과 관련한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서청원 의원은 지난해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에서 “박근혜 정부는 역대 정권 중에서 대한민국을 민주적으로 이끌어 왔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서 의원은 “최근에 국정원이 도입한 해킹 프로그램, 진실은 모르겠지만 외신을 통해서 나왔는데 ‘국가 안위를 위해서 도입한 것이 아니냐’고 많은 국민들이 긍정적인 평가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는 역대정권 중에서 대한민국을 민주적으로 이끌어 왔고, 이런 부분에서는 안심할 수 있는 정권이다’ ‘반민주적 부분을 없애기 위해서 박근혜 대통령과 이 정권이 노심초사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대표 친박 인사인 서 의원은 과거 한나라당 당대표 선거 때도 “박 전 대표를 돕는 것은 아름다운 행위”라며 지지의사를 밝힌 바 있다.

한편 새누리당 탈당을 선언한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2일 친박(친 박근혜)계 좌장인 서청원 의원을 향해 “모욕도 주고 다음 날은 회유도 하고 (뒤에서) 새누리당에 막강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며 “이런 정치형태는 밤의 세계에서 조직폭력배들이나 하는 모습”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탈당 기자회견 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하며 “서 위원이 후배 의원들을 모욕하고 또 다음날 회유하는 것은 밤의 세계에서 조직폭력배나 하는 모습”이라며 “온갖 회유와 압박으로 새누리당 내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차라리 얼굴을 내놓고 국민 앞에 당당하게 말해야지 뒤에서 마치 군사정부 시절처럼 회유와 압박을 하는 모습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