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7시간 입증할 의사 2명 더 있어…“기억이 안난다” 답변만, 진실은?

[헤럴드경제]JTBC ‘뉴스룸’이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동안의 행적과 관련해 또다른 의혹을 제기했다.

21일 JTBC ‘뉴스룸’은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의 의혹에 관련한 의사 두 명이 더 있을 수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차움에서 근무하던 김상만 원장은 최순실·최순득 자매 이름으로 주사제를 대리 처방한 정황이 드러나자 사표를 제출했다.

사진=JTBC ‘뉴스룸’

이후 김상만 원장은 녹십자 아이메드로 자리를 옮겼는데 이후 녹십자 아이메드에서도 대리 처방이 있었을 것이라고 JTBC가 언급했다.

‘뉴스룸’이 취재한 녹십자 아이메드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 김상만 원장은 녹십자로 가서도 최순실과 장시호를 진료했고 매주 한 번씩 청와대 방문한다고 자랑했다.

특히 김 원장이 장시호에게 프로포폴을 처방했다는 의혹도 있어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뉴스룸’은 차움에서 최 씨 일가를 치료했던 또 다른 의사들을 취재했다.

A씨와 B씨가 있었는데 이들은 “세월호 사고 당일 대통령을 진료했느냐”는 물음에 애매한 답변을 했다.

A씨는 “진료를 하면 하는 거고 안 하면 안 하는게 맞고, 기억이 안 나는 걸 여쭤보는 게 안 맞을 것 같다. 드릴 말씀 다 드렸다”고만 답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