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여야 합의 총리 우선…7공화국 열어가는 게 순리”

[헤럴드경제]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최순실 게이트’에 따른 정국 수습방안과 관련 “하루빨리 국무총리를 임명할 수 있도록 야당 간에 합의하고, 여당과 협의를 해야 하는 게 야당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21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자신의 싱크탱크인 동아시아미래재단 10주년 기념 세미나에서 ‘제7화국의 비전과 과제’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여야 정치권은 국민의 뜻에 따라 대통령을 탄핵한 뒤 나라를 어떻게 수습할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손 전 대표는 그러면서 “거국내각의 성격과 권한에 대해 여야 간에 합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무총리는 거국내각을 구성해 과도정부를 이끌고 7공화국을 열어가는 게 순리”라면서 “국무총리가 7공화국을 열 준비가 되는 대로 대통령은 사임하고 새 정부를 구성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7공화국의 권력구조 모델로는 “독일의 권역별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제에 의한 의회제인 다당제 연립정부가 우리가 가까이 찾을 수 있는 제도”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7공화국은 권력구조의 개혁 말고도 많은 개혁을 수반한다”면서 “경제 개혁과 사회 개혁, 그리고 남북통일을 위한 기반 조성 등 우리나라의 모든 면에서 새판짜기의 변혁이 필요하다. 실로 나라의 틀을 바꾸는 일이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