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공공기관 7곳과 자유학기제 지원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 기자] 수원시는 22일 경기 수원 수원시청에서 수원교육지원청 등 7개 기관과 ‘자유학기제 직업체험처 제공을 위한 창의체험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자유학기제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자유학기제 시행에 따른 청소년 진로ㆍ직업 체험, 진로교육 활성화를 목적으로 하는 이번 협약에는 수원시, 수원교육지원청을 비롯해 수원세무서, 동수원세무서, 경인지방통계청 수원사무소, 수원세관, 차세대융합기술연구구원, 한국나노기술원 등 8개 기관이 참여했다.


협약에 따르면 수원시와 수원교육지원청이 수원 중학생들을 위한 직업체험 프로그램을 개발, 운영을 담당하고 세무서, 통계청 등 6개 기관을 직업체험 장소로 활용하게 된다. 학생들은 조세ㆍ통계ㆍ관세 업무, 차세대융합기술ㆍ나노기술 개발 등을 체험하게 된다.

수원시는 ‘희망드림버스’와 진로 코치, 진로체험지원전산망 ‘꿈길’ 등을 활용해 자유학기제를 지원할 계획이다. ‘희망드림버스’는 직업 현장을 방문하는 학생들이 체험 장소까지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수원청소년육성재단이 제공하는 차량이다.

수원교육지원청은 안전ㆍ예절교육을 담당한다. 안전한 직업 체험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체험 기관을 관리하고, 체험에 앞서 예절교육, 안전사고 예방교육 등을 한다.

올해 2학기부터 전면 시행된 자유학기제는 중학생들이 한 학기동안 시험 부담 없이 진로 탐색에 주력할 수 있게 한 제도다. 꿈을 찾고 진로를 탐색할 수 있도록 체험 활동 위주로 교육과정을 유연하게 운영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수원 청소년들이 행복한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해주신 각 기관 대표들에게 감사드린다”면서 “수원시는 자유학기제가 잘 시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