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민들 “내 손으로 간신 뽑았나 참담…박근혜ㆍ이정현 퇴진하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사진>의 지역구인 순천시민들이 드디어 ‘분노의 목소리’를 내고 나섰다. “순천시민들은 지역을 대표할 국회의원을 뽑았지, 대통령의 호위무사, 간신을 뽑은 것이 아니다. 국민들께 얼굴을 들 수 없는 부끄러움을 느낀다”는 것이 핵심이다. 이들은 이에 따라 이 대표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박근혜 퇴진 순천시민운동본부’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순천 망신 부끄럽다, 이정현 의원은 즉각 사퇴하라. 검찰은 ‘세월호 보도통제 현행범’ 이 의원을 소환 조사하라”고 했다.

운동본부는 이어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으로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국민들의 목소리가 전국에 울려 퍼지고 있다”며 “이 의원은 본인의 자랑대로 오직 ‘대통령의 입’이었을 뿐 ‘시민들의 입’은 아니라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온 국민이 분노하는 현 사태에 대해 시민의 여론을 경청하고, 시민의 뜻대로 움직여도 부족할 판에 ‘나도 연설문 쓸 때 지인들 이야기 듣는다’, ‘대통령은 사리사욕 없는 분’이라는 등 대통령 감싸기에 여념이 없는 이 의원을 보며 참담한 심정을 참을 수 없었다”는 것이다.

운동본부는 또 “전국의 지인들로부터 ‘순천이 왜 그러느냐’는 온갖 핀잔과 망신을 당하고 있다”며 “명예가 땅에 떨어져 있는 시민들의 처지를 생각한다면 이 의원이 지금 대통령과의 빗나간 의리를 지킬 것이 아니라 시민들과 국민 앞에 사죄하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운동본부는 특히 “이 의원의 간신 행각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라며 “세월호 유가족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아가며 오직 대통령과 청와대의 안위만을 염려한 ‘세월호 보도통제’는 방송법 4조 2항을 정면으로 위반한 중대범죄”라고 규정했다.

운동본부는 마지막으로 “대한민국의 주인은 국민이며, 국민을 대표하는 공직자는 국민의 뜻에 따르는 심부름꾼”이라며 “박근혜 퇴진 순천시민운동본부는 역동하는 시민들의 뜻과 행동에 따라 잘못된 공직자의 표본, 박근혜 대통령과 이 의원의 퇴진을 통해 순천시민들의 명예와 자긍심을 되찾고 민주주의를 지켜온 호남의 정신을 지키기 위해 더 힘껏 활동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운동본부에는 순천YMCA, 순천YWCA, 순천KYC 등 총 50여개의 시민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