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흥국 경협증진자금’ 활용해 해외 인프라 수주ㆍ투자 지원…법부처 민간협의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는 올해 도입한 ‘신흥국 경협증진자금’을 활용해 유망 신흥국과의 경제협력을 확대하고 우리 기업의 해외 인프라시장 진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민관으로 구성된 해외인프라 수주ㆍ투자 지원협의회 산하에 수출입은행ㆍ무역보험공사ㆍ산업은행ㆍ서울보증보험 등 관련 기관이 참여하는 ‘지원센터’를 설치해 원스톱 정책금융 서비스를 실시하기로 했다.

정부는 22일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해외 인프라 수주ㆍ투자지원 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추진하기로 했다.

최상목 기획재정부 차관이 2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수출입은행에서 제3차 해외인프라 수주ㆍ투자 지원 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최 차관은 이 자리에서 최근 해외건설 및 인프라 시장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 협의회가 법부처 및 민관 협의의 컨트롤타워로 수주를 위한 미시적 쟁점 해결과 동시에 큰 방향과 전략을 수립하는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은 추진 방침을 밝혔다.

신흥국 경협증진자금은 원조와 수출금융 방식의 중간에 해당하는 성격의 금융지원 수단이다. 운용기관인 한국수출입은행이 시장차입 자금을 바탕으로 신흥국에 중장기ㆍ저리로 금융지원을 하면 정부재정으로 수은에 이차보전을 해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정부는 국가 간 논의 중인 핵심 경제협력 사업과 우리 기업들의 해외진출 기반조성을 위해 필요한 사업들을 중심으로 지원사업을 검토해왔으며, 연내에 신흥국 경협자금을 활용할 첫 사업을 결정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이날 협의회에선 이집트 등 2건의 승인대상 사업과 앞으로 우선적으로 승인여부를 검토할 인도, 베트남 등 6건의 사업을 중심으로 사업 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정부는 이집트 등 2건의 승인대상사업은 향후 수출입은행 운영위 등을 거쳐 최종 확정한 뒤,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또 철도, 수자원, 스마트시티, 발전 및 오일ㆍ가스플랜트 등 한국이 경쟁력을 보유한 5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세계 인프라 시장 진출 방안과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수주 지원을 위해 현지 사절단 파견, 국제 네트워크 강화 등 국외 수주 활동과 함께 업계 기술력 제고, 대ㆍ중소기업 협업을 통한 수주 경쟁력 강화, 정책금융 강화방안 등을 마련해 추진키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