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기업 “건자재유통 늘수록 中企 판로확대”

120여곳에 납품기회 주고 한달 현금결제 등 상생 나서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유진기업(대표 최종성)이 건자재 유통사업을 확대하며 중소기업 판로를 넓혀주고 있다.

22일 이 회사에 따르면, 2013년 철근을 시작으로 건자재 유통을 시작한 이래 올들어 취급품목은 300여개로 늘었다. 

[사진설명=유진기업 직원이 공사현장에서 납품하는 자재에 대해 시공사 관계자에게 설명하고 있다.]

품질이 우수한 중소기업 제품을 적극 발굴, 건자재 공급업체 147개 중 120여곳을 중소기업으로 채웠다. 레미콘사업으로 검증된 브랜드파워와 신뢰를 바탕으로, 대형 건설사 대상 특판영업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제조업체에 판로를 넓혀주고 있는 것.

특히, 신뢰성 측면에서 중소업체 제품 사용을 꺼리는 건설사와 중간가교 역할을 하며 건자재 유통사업의 외연을 넓혀가고 있다.

유진기업 관계자는 “판로개척이 어려운 중소기업에는 안정적인 판매처 역할을 한다. 건설사에는 합리적인 가격에 양질의 건자재를 공급하는 공급처로 자리잡으며 상승효과가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멘트벽돌·블록 생산업체인 재원기업 측은 “유진기업을 통해 대형 건설사에 제품을 납품할 수 있는 판로를 확보했다. 영업과 원자재 공급에서도 도움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유진기업은 협력사의 현금유동성 지원을 위해 대금지급 기일도 한달로 단축했다. 납품대금 전액을 납품 뒤 다음달 말 현금으로 지급해 자금애로를 풀어주고 있다는 설명이다.

중소기업과의 상생은 실적향상으로 이어졌다. 유진기업은 건자재 유통사업 진출 첫 해인 2013년 매출 114억원에서 매년 꾸준히 성장해 올해 1000억원, 내년 1500억원을 예상했다.

한편 유진기업은 B2B를 중심으로 하는 건자재 유통사업의 성공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 9월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홈 인테리어 및 리모델링 브랜드인 ‘홈데이’를 출범시켰다. 홈데이는 수전, 타일, 위생도기 등 총 95개종의 국내외 브랜드 제품을 취급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