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직무유기 등 혐의 朴 고발…“세월호 ‘7시간의 딴 짓’ 밝혀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재명 성남시장이 박근혜 대통령을 ‘세월호 7시간’ 관련 직무유기 및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22일 SNS를 통해 “대통령의 제1의무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고 세월호 침몰 시 구조책임자는 당연히 대통령”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 오후 2시 박 대통령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할 예정이다.

그는 “300여 국민이 삶과 죽음의 경계에 있을 때, 전 국민이 그 아수라장 참혹한 장면을 지켜보며 애태울 때, 구조책임자 대통령은 대체 어디서 무얼 했는가? 성남시민도 1명 사망 4명 중상의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이어 “5000만 국민의 의심과 조롱을 받으면서도 밝힐 수 없는 ‘7시간의 딴 짓’을 꼭 밝혀내야 한다. 현직 대통령은 기소불능이지만 수사는 가능하고 이미 국민은 대통령을 해임했다”고 역설했다.

그는 “지금도 성남시 국기게양대와 시청사 벽면에는 세월호 깃발이 나부끼고 있다. 시청 광장엔 대형 세월호조형물이 서 있고 제 옷깃에는 여전히 세월호 배지가 달려 있다. 비록 늦을지라도 진실은 드러내야 하고 책임은 물어야 하며 잘못된 역사는 청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