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朴 대통령, 검찰 조사 거부 아니라 연기 요청한 것”

[헤럴드경제=김소현 인턴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거부한 게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2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간담회를 갖고 “변호사가 늦게 선임되고 업무 파악을 위해 검찰에 조사를 연기해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이는 일반인들에게도 늘상 있는 것으로 안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안 받겠다는 것이 아니라 받는다고 분명히 했다”면서 “그런데 검찰이 조사도 하지 않고 어제 (조사 결과를) 발표하지 않았나. 그런데 또 무슨 조사를 받겠나”라고 항변했다.

이 대표는 “청와대가 억울해 할 정도라면 정말 (검찰이) 특별하게 봐준 것이 없는 그런 상황”이라며 박 대통령을 적극 옹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