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차군단 벽에 막혀…한국여자축구, U-20 월드컵 탈락

[헤럴드경제] 한국여자축구 대표팀(감독 정성천)이 독일의 벽에 막혀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한국은 21일(한국시간) 파푸아뉴기니 국립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16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여자 월드컵 D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독일에 0-2로 졌다.

사진출처=대한축구협회 홈페이지

한국은 멕시코에 0-2로 패한 뒤 베네수엘라를 3-0으로 이기며 8강진출 가능성을 높였지만 이날 패배로 3위(승점 3)에 머물며 조별리그를 마무리했다. 독일은 3전 전승으로 8강에 안착했다.

이날 멕시코는 베네수엘라를 3-2로 꺾고 조 2위(승점 6)에 오르며 독일과 함께 8강에 진출했다.

2010년 이 대회 3위 달성 이후 2012년과 2014년 대회에서도 8강에 올랐던 한국은 4회 연속 8강 진출을 노렸지만, 아쉽게 조별리그에서 대회를 마무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