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 “친박, 명맥 유지 위해 민심 역류…‘떠밀려 나가야 하느냐’ 고민”

-“박근혜 사당화 된 새누리, 수명 다했다. 해체하고 건전한 보수 기틀 만들어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 쇄신파 핵심인 정병국 의원(5선ㆍ사진)이 “몇 안 되는 자기 세력의 명맥 유지를 위해 민심을 역류하고 있다”며 이정현 대표를 위시한 친박(親박근혜)계 지도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탈당을 선언한 남경필 경기도지사에 대해서는 “형언할 수 없는 참담함 느낀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정 의원은 22일 YTN 라디오에 출연해 “12년 전 ‘천막당사’를 치고 박근혜 당시 대표를 옹립하며 되살렸던 당인데, 그것을 주도적으로 했던 남ㆍ원ㆍ정(남경필, 원희룡, 정병국) 중 한 명이 당을 떠나는 모습 보니 참으로 참담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남 지사의 탈당이 사실상 친박계의 ‘강제’에 의한 것으로 규정했다.

“현재 새누리당은 박근혜 대통령의 ‘사당’이 됐는데, 그럼에도 이정현 지도부는 국민이나 당은 안중에도 없이 ‘어떻게 하면 몇몇 친박 세력의 명맥 유지할 것인가’에만 급급하고 있다”는 것이다. 정 의원은 이어 “결국 새누리당이 모든 것을 내려놓고(당 해체) 건전한 보수 중심의 당이 새롭게 만들어질 수 있도록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며 “그런데 친박 세력이 막무가내로 버티며 민심을 역류하니 우리가 다음으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가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정 의원은 다만, 남 지사와의 ‘동반 탈당’ 즉시 결심에는 다소 고민을 드러냈다. 정 의원은 “어제 최고위원회의에서 드러난 하는 친박 지도부의 행태를 보면, 마치 (비주류에게) 마지막 수순인 ‘탈당’으로 가라고 등을 떠미는 상황이 왔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한다”며 “그런데 거기서 떠밀려 나가야 할 것이냐, 이런 고민도 함께하고 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