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회의장 측, “靑 국회 추천 총리 철회 시사 우려…약속 지켜야”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추천 총리를 철회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과 관련, 정세균 국회의장 측이 우려를 표하며 반드시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는 22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국회 총리 추천 제안을 청와대가 철회할 가능성을 시사했다는 보도내용에 우려를 표한다”며 “국회 총리 추천 제안은 지난 11월 8일 박 대통령이 국민 대표인 국회를 방문해 정 국회의장에게 직접 요청한 대국민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청와대는 국민의 뜻을 잘 헤아려 박 대통령이 직접 제안한 국회 추천 총리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 대통령은 국회를 방문, 정 국회의장 등과 만나 국회 추천 총리를 제안하면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청와대는 최근 야권이 탄핵을 추진하는 만큼 당시와 상황이 바뀌었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