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성, 세월호 당일 대통령 보고 막아…대통령은 관저에 머물러, 왜?

[헤럴드경제]정호성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이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 보고를 막은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한겨레21은 박근혜 정부 시기 청와대 관계자 7명을 비롯한 다수의 전 정권 청와대 인사들을 상대로 세월호 당일 대통령의 행적을 취재해 보도했다.

정호성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구속)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박 대통령이 관저에 계셨다. 사태가 정리된 것으로 알고 있다가 나중에 상황이 급변했다는 것을 파악하게 됐다”고 언급했다.


실제로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 관계자는 사태의 심각성을 몰랐다고 말했다.

전 청와대 관계자는 인터뷰에서 “오후 1시30분 전까지는 상황이 급박한 줄 아무도 몰랐다. 대부분 구조됐다는 보도와 보고가 있어 다들 점심을 먹으러 나갔다. 청와대 보고라고 별다른 것이 없다. 언론 보도를 기초로 보고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이어 “오후 1시30분부터 상황이 바뀌기 시작했다. 해경 쪽에서 구조자를 중복해 카운터 했다는 보고가 올라왔다. 심상찮다고 판단해 정호성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에게 ‘박 대통령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가야 한다’고 연락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 전 부속실장은 이를 막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관계자는 “정 부속실장은 ‘갑작스런 외부 방문 일정을 잡는 걸 꺼리는 대통령의 스타일을 알지 않느냐. 대통령의 방문이 외려 구조 작업에 방해될 수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어 “정 전 부속실장이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지 못하는 것 같아 이정현 홍보수석과 김기춘 비서실장에게 연락했다. 그렇게 해서 박 대통령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문이 이뤄진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즉, 박 대통령에게 올라가는 보고를 총괄하는 정 전 부속실장은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거나, 알고 난 다음에도 대통령에게 보고하길 주저했던 셈이다.

하지만 대통령은 비상 상황이 발생한 것은 안 뒤에도 집무실에 복귀하지 않고 관저에 머물렀고, 오후 4시10분 수석 비서관 회의를 김기춘 전 비서실장 주재로 열었다.

이에 대해 관계자는 “세월호 같은 비상 상황에 관저에서 업무를 본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굉장히 제약이 있다”며 이 전 대통령은 주중엔 아침 8시 전에 집무실에 나왔으며, 퇴근 뒤에는 수행비서가 저녁 8시까지 함께 있으면서 각종 보고를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관저는 본관이나 비서동과는 차로 2~3분 거리에 떨어져 있는 대통령의 숙소로 비상시 종합 상황 대처는 어려운 곳이다.

박 대통령이 비상 상황에서 집무실을 놔두고 굳이 외부와 차단된 관저에 머물렀는지, 관저에서 세월호 참사 수습보다 먼저 챙겨야 할 일이 있었던 것인지는 여전히 밝혀지지 않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