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특검법’ 의결 따라 朴대통령, 특검대비 ‘올인’

박근혜 대통령은 내달 진행될 ‘최순실 특검’을 앞두고 본격 채비에 돌입했다. 정부는 22일 유일호 경제부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법’(최순실 특검법) 공포안을 심의ㆍ의결했다.

특검법 공포안은 박 대통령이 재가하면 곧바로 시행에 돌입한다.

정치권 안팎에선 야당 추천 2인의 특검 후보 중 한명을 지명하도록 돼 있는 대목을 문제 삼아 박 대통령이 특검법을 거부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었지만 청와대는 대국민담화에서 밝힌 대로 특검수사를 수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박 대통령이 예정대로 특검법을 재가하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하실 것”이라며 “박 대통령은 거부하지 않는다. 수용한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답했다. 

신대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