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총리 논쟁, 퇴진 열기에 오해살 수도…靑 즐기고 있다”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청와대가 국회 추천 총리 제안을 거부한 데 대해 “정치권이 총리 논쟁을 벌인다든지 하는 건 국민의 퇴진 열기에 잘못된 오해가 될 수 있다”며 관련 논의를 잠정 중단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추 대표는 이날 서울국립현충원에서 거행된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1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일단 (촛불집회가 예정된) 26일 날 전 국민이 대통령 퇴진을 국민의 뜻과 마음을 모아 결집하리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또 “우선 박 대통령 퇴진이 전제돼야 한다”며 “그래야, 총리도 국민 바라는 대로 국정의 중심에 서서 대통령의 퇴진 과정을 집행하는 의미 있는 총리로서 활동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이 어제 총리 제안을 거둬들인 마당에 아마도 그 자체가 수용되긴 어려울 것 같다”며 “현재와 같은 정치권의 논쟁만으로는 오히려 청와대가 더 이 국면에서 여유를 벌고 즐기지 있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 대통령 탄핵을 위한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과 접촉 여부에 대해선 “지금 대통령이 검찰 공소장에 의해 국정농단의 주범으로 표시된 가운데 새누리당도 정치집단으로선 아마 이 사태를 가볍게 볼 수 없고 자유롭지 않다”며 “개개인의 헌법기관으로서 국회로 넘어온 국정에 대해 역사 속에서 자기 이름 석자가 어떠한 의미 갖는지 스스로 깨달아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한정 의원이 제안한 ‘대통령 태핵안 기명 투표’에 대해선 “의원총회에서 탄핵 시기와 방법은 앞으로 논의를 거쳐 찾아보자고 말씀드렸으니 앞으로 나올 여러 제안들과 다 함께 고민해봐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추 대표는 추도식 참석 소감을 묻자 “나라가 혼미하고 국민의 주권을 되찾자는 국민의 함성 깊을수록 민주주의의 깃발을 높이 휘두르고 이 땅의 민주주의 위해 헌신해오신 고 김영삼 대통령님이 더욱 많이 생각난다”며 “이 시대를 이끌어가는 정치인으로서 무거운 책무감을 느끼는 순간”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